EVERYTHING ON THE WATER

미디어센터

뉴스

게시판 내용
안산시, 6개 기업과 마리나항만 개발에 7천억 투자 협약/ 스코트라 100억원 투자

방아머리에 요트 300척 계류 규모 조성...2026년 말 완공 

 

(안산=연합뉴스) 김광호 기자 = 

경기 안산시는 3일 국내외 6개 기업과 방아머리 마리나항만 개발 사업에 7천100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의향서((LOI)를 체결했다고 밝혔다. 

각 기업의 투자의향 금액은 ▲스웨덴 SF-마리나 2천억원 ▲㈜마린코리아 600억원 ▲㈜한국R&D 400억원 ▲㈜디엠개발 2천억원 ▲㈜안산 하버 마린시티 2천억원 ▲㈜스코트라 100억원 등이다. 

 

2015년 공모에서 국가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안산 방아머리에는 14만4천㎡(육상 7만㎡, 해역 7만4천㎡) 면적에 민간자본 최대 3천여억원과 국·도·시비 1천200여억원 등이 투자돼 300대의 요트 정박 시설과 요트 수리·보관시설, 클럽하우스, 호텔 등 편의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. 

시는 2018년까지 타당성 조사와 투자심사 등을 마친 가운데 지난해 2월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 상태며, 가급적 올해 안에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 2026년 말께 모든 시설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.

시 관계자는 "현재 민간 기업들의 투자 의향 금액이 사업 계획상 민자 유치 금액보다 많은 상태"라며 "차질 없는 투자유치를 통해 방아머리 마리나항만을 수도권 서해안의 거점 마리나 시설로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"라고 말했다.

kwang@yna.co.kr 

 

기사 원본 : https://n.news.naver.com/article/001/0012236040?lx-x-x-x-x-x-from=kakao

 


 

 

 

 



게시판 이전/다음글
이전글 'HDM 태양광 모듈' 갈 곳 찾았다.."해상발전소 전온 환경에 적합" / 주관기관 : 스코트라
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.